‘뱅커’ 채시라, 부행장으로 고속 승진…팩트로 임원들 ‘제압’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 방송 화면

MBC ‘더 뱅커’에서 채시라가 대한 은행 임원들에게 ‘팩트 폭행’을 날렸다.

지난 24일 방송된 ‘더 뱅커’에서 한수지(채시라)는 부행장으로 초고속 승진하며 파격적인 행보를 걷기 시작했다. 이전까지 노대호(김상중)의 든든한 조력자였다면 이제는 강행장(유동근)의 오른팔로서 대한 은행의 모든 일에 앞장서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 한수지는 강행장에게 D1 계획 원본 자료를 넘기고 부행장으로 승진했다. 아니나 다를까, 이후 이뤄진 회의에서 다른 임원들의 반발이 이어졌다. 바로 얼마 전에 본부장이 된 수지가 바로 부행장이 되는 건 옳지 않은 처사라는 것. 하지만 수지는 이에 지지 않고 “편안한 의자에 파묻혀 올라오는 기안에 결재나 하고 있으니까 세상 변하는 게 안보이시나요?”라며 일명 ‘팩트 폭행’을 날려 안방극장에 통쾌함을 전달했다.

뿐만 아니라 직급을 붙이지 않고 ‘한수지’라고 부르는 강 전무에게 호칭을 정확하게 붙여 달라며 일침을 가하는가 하면, 지점의 여직원들이 화장실을 못 가 방광염을 달고 살고, 콜센터 직원들이 너무 많은 전화 응대로 이명을 앓고 있는 사실 등 다른 임원들은 모르지만 자신은 텔러 시절부터 시작해 직접 겪어봤기에 아는 것들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이어 “당신들이 정치인입니까? 국회의원이에요? 일할 생각은 눈곱만큼도 없고 사내 정치와 퇴직 후 한 자리 찾기에만 몰두하고 있는 당신들은 이제껏 대체 뭘 하고 있었던겁니까?”라고 말했다.

남자들만 가득한 대한 은행에서 여자 혼자 모두의 반대를 이겨 내기란 쉽지 않은 게 사실이다. 하지만 수지는 이에 굴복하지 않고 오히려 강행장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어 입지를 굳히는 뜻밖에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것. 더불어 “제가 인사 총괄 부행장으로 있는 이상 지금 이 순간부터 전에 있던 모든 인사 정책은 폐기 됩니다. 대리, 과장도 성과만 좋다면 임원으로 바로 진급 시키겠어요. 1년차 직원도 아이디어와 추진력만 있다면 팀장에 앉힐 겁니다”라는 파격적인 인사 정책을 제시해 다음 회를 궁금하게 했다. 

‘더 뱅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