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담하다” 말한 씨제스 엔터, 발빠르게 박유천 지웠다…프로필 삭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박유천 프로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

씨제스 엔터테인먼트가 발빠르게 ‘박유천 지우기’에 돌입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24일 “박유천의 결백 주장을 믿고 수사 상황을 지켜보던 중 국과수 검사 결과가 양성 반응으로 나왔다는 것을 알게 됐다. 참담하다”며 “당사는 더 이상은 박유천과 신뢰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돼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박유천은 기자회견에서 말씀드린 대로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재판부의 결정에 따를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책임을 통감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번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과한다”고 했다.

이후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박유천의 프로필을 삭제했다. 전과 달리 현재 포털 사이트 박유천 프로필에는 소속사 카테고리가 지워졌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 명단에도 박유천은 없다.

또한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공식 사이트에서도 박유천은 삭제됐다. 뿐만 아니라 박유천이 속한 JYJ 프로필도 덩달아 삭제된 사실이 확인됐다. 다만 ‘JYJ 멤버십’ 카테고리는 아직 남아 있는 상태다.

전 연인 황하나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은 박유천은 기자회견을 열어 결백을 주장했고, 세 차례 경찰 조사에서도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지난 23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반응 검사 결과 양성반응이 나오면서 궁지에 몰렸다. 경찰은 이날 박유천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영장실질심사는 오는 26일 오후 2시30분 수원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