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취재진에게 “무례하다”며 화낸 후 출국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연기자 윤지오. / 텐아시아DB

연기자 윤지오가 2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윤지오는 이날 자신의 출국 장면을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했다. 윤지오는 공항에 대기 중이던 언론사들과 마주치자 분통을 터뜨렸다.

윤지오는 “장난하세요? 뭐 하시는 거냐. 저도 찍을 게요”라고 말했다. 취재진이 ‘출국 갑자기 왜 하시냐’라고 질문하자 “갑자기가 아니다. 엄마 4월 4일부터 아프다고 했다”고 답했다.

이어 취재진을 향해 “어디어디에서 오셨나. 저희 숙소 어떻게 아셨냐. 스토킹 하신 거에요? 이게 증인을 대하는 태도세요? YTN, MBC, 연합뉴스, MBN 등 이 언론과 앞으로 인터뷰 안하겠다. 굉장히 무례하세요”라고 소리쳤다. 그러면서 “기사 똑바로 좀 써주세요. 제가 캡쳐 공개하지 않았나요”라고 말하며 출국했다.

윤지오는 장자연 사건에 대한 그의 증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하는 김수민 작가에게 지난 23일 고소당했다. 김 작가를 대리하는 박훈 변호사는 “윤지오 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윤지오 씨는 장자연 씨의 죽음을 독점하면서 많은 후원을 받고 있다. 정정당당하게 조사에 임해야 할 것”이라며 윤씨에 대한 출국 금지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윤씨는 언제든지 캐나다로 출국할 수 있기에 그가 출국하면 (이 사건은) 미제 사건으로 남을 가능성이 있다. 최소한 경찰 수사가 종결될 때까지는 출국을 금지하는 게 마땅하다”고 말했다.

윤지오든 누구든, 논란을 빚고 있는 인물들을 취재해 사실을 밝히는 것이 취재진의 의무다. 윤지오는 유가족의 동의 없이 서적을 출판해 수익금을 받았고, 그간 각종 채널을 통해 모은 후원금의 내역을 공개하지 않은채 출국했다. ‘장자연 리스트’에 대한 해명도 하지 않았다. 윤지오는 이날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생방송을 하며 “유가족과 연락이 안 된다. 저도 연락이 닿았으면 좋겠다”라고 밝혔으나 24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출국한 것에 대해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