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감독, 시즌2 제작에 대해 입 연다…25일 ‘열혈 사이다’서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열혈사제’ 특집 ‘우리는 열혈 사이다’/사진제공=SBS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화려하게 막을 내린 SBS ‘열혈사제’가 오는 25일 오후 11시 10분 특집 ‘우리는 열혈 사이다’로 돌아온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이명우 감독을 비롯해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고준, 백지원, 정영주, 김형묵, 전성우 등 드라마를 흥행으로 이끈 주역들이 모두 등장했다. 이들은 ‘열혈사제’에 대한 솔직하고 거침없는 뒷이야기를 공개하며 남다른 예능감을 아낌없이 자랑했다.

이날 촬영 현장에는 드라마에서 찰떡 호흡을 보여준 열혈 콤비 김남길과 김성균에 대한 최측근들의 폭로가 쏟아졌다.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김남길을 애틋하게 챙기는 김성균의 모습을 자주 목격했다며 두 사람 사이를 의심하는 제보가 들어왔다. 이에 이명우 감독은 “두 배우가 만나기만 하면 촬영장 한편에서 속닥속닥 사담을 나누는 통에 신경이 곤두서기도 했었다”고 당시 심경을 토로했다. 이하늬까지 두 남자의 하룻밤에 대한 폭탄 발언을 해 두 사람 사이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열혈사제’ 시즌2를 바라는 시청자들을 위해 MC 강호동은 다음 시즌 제작 여부에 대한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 감독은 “오늘 특집 방송을 끝까지 시청하면 그 대답을 들을 수 있다”고 센스있는 답변을 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 감독은 방송 막바지 단계에 고심 끝에 직접 ‘We Will be Back’ 자막을 넣게 된 사연부터 ‘열혈사제’ 시즌2 제작 여부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