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 사랑합니다’ 정애리-김민상, 얄미운 가족들로 변신…김영광 노린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초면에 사랑합니다’의 정애라, 김민상 / 사진제공=SBS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정애리와 김민상이 김영광과 눈에 보이지 않는 신경전을 펼친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문제적 보스 도민익(김영광 분)과 이중생활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의 아슬아슬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김영광은 본인을 끔찍하게 생각하고 완벽을 추구하는 T&T모바일 미디어 1팀 본부장 도민익 역을 맡았다. 이런 가운데 정애리와 김민상은 도민익의 가족인 듯 가족 아닌 가족으로 분해 활약할 예정이다. 두 사람 모두 자신들의 야욕을 이루기 위해 도민익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기 때문이다.

극 중 도민익의 엄마이자 T&T아트센터 이사장인 심해라(정애리 붐)는 겉으로는 고고한 척 하지만 아들을 이용해 T&T그룹 집어삼키려는 야망을 드러낸다. 그는 그룹을 가지기 위해서라면 능청스러운 행동도 마다하지 않는다고 해 극에 흥미진진한 재미는 물론 긴장감까지 유발할 예정이다.

도민익의 삼촌이자 T&T모바일 대표이사 심해용(김민상 분)은 도민익의 일거수일투족에 불만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누나 심해라가 도민익을 감싸는 것도 불만인 데다 도민익에게 본인의 욕망을 대놓고 드러내며 그를 시기한다. 심해용이 꾸민 일들로 절친이었던 도민익과 기대주(구자성 분)의 사이가 틀어진다고 해 그가 어떤 얄미운 악역으로 활약하게 될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오는 5월 6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