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한상진, 역모 반란 중 굴욕적 생포…능지처참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치’의 배우 한상진 /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한상진이 역모 반란에 실패하며 능지처참이 예고됐다.

한상진은 ‘해치’에서 몰락한 남인 집안 출신 사헌부 집의 위병주 역을 맡았다. 비뚤어진 야망으로 인해 동료 감찰 한정석(이필모 분)을 살해하고, 이금(정일우 분)의 역모죄를 조작하는 등 각종 악행을 일삼다 끝내 유배를 당하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은 바 있다.

지난 방송에서 유배지를 탈출한 위병주(한상진 분)는 남인의 반란을 꾀하는 이인좌(고주원 분) 및 밀풍군 이탄(정문성 분)과 연합해 대규모 반란을 도모했다. 하지만 역모 세력들이 도성에 당도하기 직전, 박문수(권율 분)를 앞세운 관군들은 반란군의 길목에 매복해 이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안성에서 반란군과 관군의 한 치 양보 없는 싸움이 펼쳐진 가운데 위병주는 박문수와 거친 1대1 승부를 벌이며 승기를 잡았으나 때맞춰 등장한 달문(박훈 분)의 사격으로 총상을 입었다. 호기롭게 진격하며 맹렬함을 뽐냈지만 결국 관군에게 생포당했다.

망가진 몰골로 취조를 당한 위병주는 마지막까지 이인좌와 이탄이 있는 곳을 알려주는 대신 자신을 살려달라는 거래를 제안했다. 위병주는 박문수의 착잡한 눈빛에 기대감을 키운 채 “나를 좀 불쌍히 여겨주게”라며 간절하게 매달렸다. 이에 박문수는 “연민과 이해도 받을만한 자격이 있는 자는 따로 있지”라고 단호히 거절하며 “너 같은 대역죄인은 능지처참을 하는 게 이 나라의 국법이야”라고 못을 박은 채 퇴장했다. 위병주는 벌겋게 달궈진 인두를 바라보며 공포에 질린 채 “나 위병주야!”라며 절규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상진은 역모를 위해 광기를 번뜩이는 모습과 마지막까지 목숨을 구걸하는 비굴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해치’가 종영까지 단 한 주만을 남긴 가운데, 인간의 추악한 밑바닥을 드러낸 위병주의 최종 운명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