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베리베리 “딱 잘라서 우리가 좋다고 말해주세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베리베리가 24일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음반 ‘베리어블(VERI-ABLE)’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많은 사람들이 딱 잘라서 ‘베리베리가 좋다’고 말할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그룹 베리베리의 당찬 포부다. 24일 오전 11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음반 ‘베리어블(VERI-ABLE)’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 소개와 향후 계획 등을 밝혔다.

베리베리는 이날 오후 6시 공개하는 새 음반에 타이틀곡 ‘딱 잘라서 말해(From Now)’를 비롯해 ‘러브 라인(Love Line)’ ‘나 집에 가지 않을래’ ‘겟 레디(Get Ready)’ ‘밝혀줘’와 CD에만 수록되는 6곡을 채웠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딱 잘라서 말해’는 뉴 잭 스윙 장르로, 달콤한 고백을 풀어낸 곡이다. 리더 동헌과 호영이 작사에 참여해 자신들의 매력을 살렸다. 한층 성숙한 소년의 마음을 표현했다고 한다.

호영은 “‘진실된 진짜를 보여주겠다’는 의미를 담은 우리 팀 이름처럼 이번 활동을 통해서도 진정성 있는 매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헌은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1월 첫 번째 미니음반 ‘베리어스(VERI-US)’를 발표하고 데뷔한 베리베리는 작사·작곡 능력은 물론 안무 창작과 영상 편집 등 다양한 재능을 가진 팀으로 ‘크리에이티브돌’이라는 애칭을 얻으며 주목받았다. 이번 새 음반으로도 한층 발전한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도 베리베리는 “변화무쌍한 우리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새 음반을 만들면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을 묻자 계현은 “우리 색깔을 잃지 않으면서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음악과 안무에 특히 신경을 많이 썼다. 더불어 재킷과 뮤직비디오 등도 한 단계 성장한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애썼다”고 설명했다.

그룹 베리베리.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민은 “한마디로 표현하면 ‘매우 진짜 좋은 음반'”이라고 자신했다. 민찬은 “색다른 베리베리의 모습을 보실 수 있다”고 덧붙였다.

동헌은 “데뷔 4개월 만에 두 번째 음반을 준비하면서 부담도 컸지만, 다양한 우리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최선을 다했다”고 털어놨다. 연호는 “많은 가수들이 새 음반을 발표하는 가운데, 컴백 라인업에 같이 이름을 올린 것만으로도 기분 좋다.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더 많은 이들과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데뷔 음반 발매 당시 “신인상을 받는 것이 목표”라고 말한 베리베리는 이번에도 “여전히 신인상 수상을 목표로 달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용승은 “이번 활동 목표는 수록곡을 통해 다양한 장르에 도전한 만큼  베리베리의 다른 면, 다양하고 뚜렷한 색깔을 알리고 싶은 것”이라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