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내부고발자 김민규, 눈부신 활약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방송 화면

배우 김민규가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연출 박원국, 극본 김반디)에서 조진갑의 조력자로 활약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는 김선우(김민규)가 조진갑(김동욱)과 천덕구(김경남)와 함께 활약했다.

상도여객에서 부당해고 된 후 진갑의 도움으로 본사 티에스로 복직한 선우는 우여곡절 끝에 양태수(이상이)의 운전기사로 발령 받았다. 학창시절부터 이어진 악연에 선우는 힘들어 했지만, 이로 인해 그는 티에스의 비리를 파헤치는 진갑에게 도움을 줄 수 있게 되었다.  ‘트로이의 목마’를 자처한 그가 회사의 내부 사정을 속속들이 알게 되었고 진갑의 수사는 진전됐다.

그동안 약자의 표본으로 그려지던 선우가 진갑의 숨은 조력자로 활약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사이다를 선사했다. 앞으로 펼쳐질 선우와 진갑, 덕구 세 사람의 케미를 기대하게 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