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이인좌의 난’ 진압…개혁의 조선 향한 진일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해치’ 캡처

SBS 월화드라마 ‘해치’의 정일우가 ‘역적의 수괴’ 고주원을 포위하며 ‘이인좌의 난’ 승전보를 올렸다. 이와 함께 백성을 위한 본격적인 성군의 길을 걷게 된 정일우의 모습이 예고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해치’ 43-44회에서는 영조(정일우 분)는 동지들과 함께 ‘이인좌의 난’을 진압했다. 밀풍군(정문성 분)-위병주(한상진 분)는 이인좌(고주원 분)가 꽂아놓은 첩자가 건넨 정보로 안성을 치고 도성으로 향했다. 하지만 반란군은 선발대가 타고 간 파발마 한 마리가 되돌아온 것을 보고 심상치 않은 불길함을 느끼게 됐다. “기다리자”라는 이인좌의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수십 수백의 화살들이 그들을 향해 쏟아졌다. 바로 박문수(권율 분)-달문(박훈 분)이 반란군 세력의 동태를 이미 파악하고 있던 것. 이와 함께 이광좌(임호 분)가 나타나 이인좌를 포함한 반란군을 생포하려 했지만, 이인좌는 “흩어져야 한다”는 말과 함께 후퇴를 외치며 도주했다.

전세 역전 소식을 들은 영조는 “조정이 하나가 돼 이 환란을 넘을 수 있었다”며 기뻐했고 “너희는 목숨을 걸고 조정과 나라를 지켜냈다. 얼마나 두려웠던가. 얼마나 고통스러웠던가. 과인은 너희가 흘린 피와 땀을 잊지 않을 것이다. 전장에서 쓰러져간 이들의 안타까운 죽음을 잊지 않을 것이다. 반역의 무리를 토벌한 오늘의 승리는 이제 조선의 승리가 될 것이니 과인을 믿으라. 나는 이제 이 나라의 중신, 만백성과 함께 진정한 새 조선을 일궈낼 것이다”며 군사들의 활약을 뜨겁게 칭송했다. 영조의 연설에 군사들과 백성들은 환호했고 박문수, 달문의 얼굴에도 벅찬 기쁨이 드러났다.

영조가 보여주는 허를 찌르는 정치적 묘수는 ‘노론의 실세’ 민진헌(이경영 분)의 마음까지 뒤흔들었다. 남인의 등용은 물론 “직접 반란에 가담한 역도들은 모두 잡아들이되 친지와 식솔들까지 벌하는 연좌의 형벌은 금할 것이며 반란에 동조한 백성들을 색출해 징벌하는 일도 엄금할 것”이라며 정치적 수를 둬 백성들까지 아우르는 영조의 모습에 민진헌도 결국 남인의 등용을 허락했다.

영조는 ‘밀풍군의 정부’ 천윤영(배정화 분)의 폭로로 도망친 이인좌-밀풍군의 위치를 알아냈다. 같은 시각 박문수가 이인좌의 은신처를 급습해 “이제 다 끝났다”는 경고와 함께 그를 체포했다. 영조와 ‘반역의 수괴’ 이인좌가 대면하는 모습은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해치’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