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왓칭’ 이학주 “가장 흥미롭다고 느낀 길로 계속 걸어왔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학주 인터뷰,영화 왓칭

영화 ‘왓칭’에서 납치범 준호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학주. /조준원 기자 wizard333@

“‘악인’처럼 생겼나요? 어머니도 영화를 보시곤 ‘집에서 많이 보던 표정’이라고 하셔서 제가 언제 그랬냐고 했어요. 하하.”

스릴러 영화 ‘왓칭’에서 섬뜩한 연기가 리얼했다고 칭찬하자 이학주는 수줍은 듯 웃으며 이렇게 말했다. 지난 17일 개봉한 ‘왓칭’에서 이학주는 건물 내 사무실의 여직원 영우(강예원 분)을 지하주차장에 가두고 괴기한 행각을 벌이는 경비원 준호를 연기했다.

준호는 영우에게 ‘누나’라고 부르면서 살갑게 굴며 다가갔지만, 영우는 그의 지나친 친절이 불편하다. ‘왓칭’은 미국영화 ‘P2’를 원작으로 하는데, 이학주는 “원작에서 준호에 해당하는 캐릭터는 우락부락하고 누나라고 애교 있게 부르는 게 전혀 어울리는 사람이 아니다”고 말했다. 자신에게는 누나라고 부를 수 있는 귀여움이 있는 것 같으냐고 하자 “그 캐릭터보다는 (있는 것 같다)”이라고 농담했다.

“지하주차장에서 납치 당한 여성이 탈출을 감행한다는 것 외에는 원작과 다른 부분이 많아요. ‘왓칭’에서 준호가 영우에게 빨간 드레스를 입히고 강제로 식사 자리에 앉히는 건 굉장히 폭력적인 일이죠. 양방향 소통이 아니라 일방적 강요니까요. 준호를 연기할 때 가장 중점적으로 생각했던 건 영우에 대한 비정상적인 집착이었습니다. 공감능력이 매우 떨어지는 인물이죠.”

준호의 엽기적 행동을 표현하기 위해 이학주는 프로파일러가 연쇄살인범들을 프로파일링한 책을 읽었다고 밝혔다. 이학주는 “기존 영화들에서 사이코패스는 보통 말이 없는데, 준호는 재잘재잘 말이 많은 점도 독특했다”고 말했다.

“책으로 연구한 연쇄살인범들은 사람마다 특징이 너무나 다 달랐어요. 이상하다는 공통점밖에 없어서 캐릭터를 만들어갈 때 어려웠죠. 그들이 했던 말을 되뇌어 보면서 어떤 감정일지 생각해보기도 했어요. 뚜렷한 공통점이 없어서 캐릭터를 만들기에 자유롭기도 했지만 막연하기도 했어요. 그럴 땐 감독님, (강)예원 누나와 얘기를 하면서 풀어갔습니다.”

영화 ‘왓칭’의 한 장면.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이학주는 영화 ‘날, 보러와요’에 강예원과 함께 출연했다. 영화에서 준호는 영우를 쫓고 영우는 벗어나려고 발악하지만 실제로는 돈독하다고. 이학주는 “예원 누나에게 배울 점이 많다”고 말했다.

“촬영장에서의 집중력이 뛰어나요.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는데도 의식하지 않고 몰입하는 모습이 신기했죠. 앞에 상대 배우가 없는데도 카메라를 보면서 무섭다고 상상하며 찍는데, 그 어려운 걸 한 번에 ‘오케이’를 받더라고요.”

이번 영화는 한달 남짓 햇빛이 들지 않는 지하주차장에서 촬영했다. 모두가 퇴근한 한밤중 썰렁하고 음산한 분위기의 지하주차장이 영화의 스릴을 한층 강화한다. 이학주는 내내 지하주차장에서 찍어야 했던 고충을 털어놓았다.

“햇빛을 오래 못 보니 기분이 우울해졌어요. 소화가 잘 안됐어요. 먹으면 자주 체했죠. 그래서 안 먹으니 살이 빠지고 기운도 없어지더라고요. 3월인데도 지하라서 그런지 엄청 추웠어요.”

이학주 인터뷰,영화 왓칭

배우 이학주는 “다른 일도 생각해본 적 있지만 구상하는 단계에서 멈췄다. 진지하게 생각이 안 되더라”고 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예원은 영화 시사회에서 이학주를 ‘독립영화계의 설경구’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독립영화 ‘밥덩이’로 2012년 데뷔한 이학주는 ‘난 널 알아’(2013) ‘폭력의 틈’(2015) ‘치욕일기’(2015) 등 단편을 찍었다. 연극 무대에도 ‘가방 들어주는 아이’ ‘두 덩치’ 등으로 섰다. 영화 ‘나를 기억해’ ‘협상’ ‘뺑반’ 등에도 조연, 단역으로 출연했다.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으로 시청자들에게도 눈도장을 찍었다. 상업영화 주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화를 할 수 있다는 자체가 좋았어요. 해보지 않았던 역할이기도 했고요. 처음 캐스팅 연락을 받았을 때 기쁨과 걱정이 동시에 왔어요. 그러다보니 이상한 표정이 나오더라고요. 하하.”

이학주는 대학에서 연극영화과를 나왔지만, 입학할 때부터 연기자를 꿈꿨던 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원래는 연기할 생각이 없었다. 영화를 연출하거나 PD가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군 입대 전 호기심으로 학교에서 하는 연극에 참여했어요. 군대에 있는데 ‘그렇게 하면 좋았을 걸’이라면서 계속 생각나더라고요. 터닝포인트라고 콕 집을 수 있는 건 없지만 가장 흥미롭다고 느낀 길로 계속 걸었습니다. 가끔 후회도 하지만 지금이 좋아요. 하하.”

이학주는 오는 7월 방송 예정인 KBS2 드라마 ‘저스티스’에 캐스팅됐다. 복수를 위해 타락한 변호사와 가족을 지키려고 독해진 남자가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으로 엮이며 상류층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내용이다. 이학주는 상남자처럼 보이지만 순수한 마음을 지닌 마동혁 형사 역을 맡았다.

“계속 작품을 해나가고 싶어요. 쉬는 날이 많지 않았으면 좋겠고요. 그리고 스스로 더 도전적이고 용감해졌으면 좋겠어요. 사람들에게는 따뜻한 이미지로 다가가고 싶어요. ‘8월의 크리스마스’의 한석규 선배님처럼요.”

배우로서 유명해지고 싶은 마음도 있지 않냐고 물으니 그는 이렇게 말했다. “이왕이면 사람들이 제 이름을 알면 좋죠. 하하. 작품을 찍고 결과물이 나오는 걸 볼 때 뿌듯해요. 아직은 매번 ‘내가 왜 저렇게 했나’ 싶어서 제 연기를 보는 게 부끄럽기도 해요. 그래도 피드백이 없는 것보다 어떤 반응이든 있는 게 더 좋은 것 같아요. 그걸 보고 어떤 마음을 먹을지가 제 숙제인거죠.”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