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천안으로 떠난 칠레 남매 “아빠가 좋아하셨던 곳”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 생활 20년차 제르가 야심차게 준비한 천안 투어가 공개된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제르는 이른 아침부터 자매들의 숙소를 찾는다. 여행 전 한국의 추운 날씨를 걱정한 제르는 준비한 투어를 확실하게 즐길 수 있도록 동생들에게 롱 패딩을 선물한다. 칠레 자매들은 롱 패딩을 입어보고 “엄청 크다”며 놀라워한다. 목적지를 궁금해 하는 동생들에게 제르는 “안 돼, 서프라이즈야. 가서 보도록 해“라고 해 자매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제르 투어의 목적지는 천안. 이곳은 칠레 남매의 아버지가 강력 추천한 여행지다. 제르는 “아빠가 엄청 좋아하셨던 곳이야”라고 동생들에게 소개한다. 칠레 남매의 아버지가 천안에 대해 알고 있는 이유는 20년 전 그가 유학 생활을 했던 곳이기 때문이다. 잠깐의 유학생활 동안 한국과 사랑에 빠진 아버지는 이후 큰아들인 제르를 한국으로 유학 보냈고. 딸들과 손녀의 이름을 각각 소영, 정미, 하람으로 지을 만큼 유별난 한국 사랑을 드러냈다. 사전 여행 회의 때는 필수 코스와 음식들을 추천해주며 한국에 대한 여전한 애정을 뽐냈다고.

이에 남매들은 여행에서 방문하는곳곳마다 아버지가 옆에 있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아버지와 오빠 제르의 추억이 가득한 천안에 대한 여동생들의 반응은 어떨지 주목된다.

아버지의 발자취를 찾아 떠난 칠레 남매의 천안 여행기는 이날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