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PHOTO] 윤지오 고소 후 입장 밝히는 박훈 변호사-김대오 기자

[텐아시아=이승현 기자]김수민 작가 측 법률대리인 박훈 변호사와 김대오 기자가 23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서 ‘장자연 리스트’의 유일한 증언자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한 뒤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박훈,김대오,윤지오,서울지방경찰청

김수민 작가 측 법률대리인 박훈 변호사와 김대오 기자가 23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서 ‘장자연 리스트’의 유일한 증언자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한 뒤 입장을 밝히고 있다.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가 책 ’13번째 증언’을 출판하면서 인연을 맺어온 인물이다. 김 작가는 고(故) 장자연과 윤지오는 친한 사이가 아니며, 윤지오가 장자연 문건을 봤다는 것도 거짓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