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마미아!’, 최정원·신영숙·남경주부터 루나·이수빈까지…화려한 라인업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맘마미아!’ 캐스팅 포스터. / 제공=신시컴퍼니

뮤지컬 ‘맘마미아!’가 오는 7월 16일부터 9월 14일까지 서울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최정원 신영숙 남경주 등 화려한 출연자들이 공개되며 기대를 높이고 있다.

세계적인 팝 그룹 아바(ABBA)의 히트곡 22곡을 엮어 만든 ‘맘마미아!’는 1999년 4월 6일 런던 프린스 에드워드 극장에서 초연돼 올해로 20주년을 맞았다. 뮤지컬 역사상 가장 빠르게 퍼진 이 작품은 전 세계 50개의 프로덕션에서 16개의 언어로 공연됐다. 뿐만 아니라 6500만 명 이상의 관객이 관람했고 30억 파운드(우리돈 4조 4900억 원) 이상 티켓 판매량를 기록한 인기 뮤지컬이다.

이번 공연에는 최정원 신영숙 남경주 이현우 성기윤 홍지민 김영주 오세준 호산 등 원년 멤버와 루나 이수빈 김정민 박준면 오기쁨 등 오디션을 통과한 새로운 배우들이 출연한다.

2004년 1월 17일 국내에서 처음 공연된 이 작품은 2016년 공연까지 12년간 서울 포함 33개 지역에서 1622회 공연, 195만여 관객을 끌어모았다. 3년 만에 다시 돌아온 ‘맘마미아!’는 200만 관객 돌파를 앞두고 있다.

시즌마다 수준 높은 공연으로 관객을 열광시킨 뮤지컬 ‘맘마미아!’는 이번 시즌도 작품의 명성을 이어갈 수준 높은 배우를 선발하기 위해 지난 1월 공개 오디션을 열었다. 1800명이 넘는 지원자가 몰린 오디션은 2004년 초연부터 한국 ‘맘마미아!’의 역사를 함께한 해외협력연출 폴 게링턴(Paul Garrington)과 해외협력안무 리아 수 모랜드(Leah-Sue Morland), 국내협력연출 이재은, 국내협력음악감독 김문정, 국내협력안무 황현정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끼와 재능 있는 배우를 선발했다.

연출 폴 게링턴은 “15년간 한국 프로덕션과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 오디션 동안 우리는 작품의 이야기를 잘 전달할 수 있는 연기적인 테크닉, 배우로서 카리스마, 책임감이 있는 배우를 찾길 원했다. 늘 그래왔듯 함께하는 국내 스태프들과 최고 중의 최고의 배우들을 선발했다 생각한다. 김정민, 루나, 박준면 등 환상적이고 참신한 새 멤버들은 감히 최고라 말할 수 있는 최정원, 신영숙, 남경주, 이현우를 비롯한 원년 멤버와 함께 빛나는 무대를 보여줄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도나 역으로 관객들을 만나는 최정원은 “‘맘마이아!’는 제 인생에서 배우로서, 또한 여자로서 제 삶을 돌아보게 하는 작품이다. 딸 아이가 8살 되던 해에 처음 ‘맘마미아!’의 도나 역을 맡았고, 2008년 ABBA의 초청으로 스웨덴에서 열린 갈라 콘서트에서 전 세계 도나를 대표해 피날레 무대도 섰다. 그 때 ‘나는 엄청난 일을 하고 있구나’라는 걸 깨달았다. ‘맘마미아!’는 스스로에게 자긍심을 갖게 해준 특별한 작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더 특별한 건 올해 내 딸이 극중 소피의 나이가 됐다. 어느 시즌보다 도나에 몰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소피 역으로 새롭게 합류한 루나는 “‘맘마미아!’를 보면서 뮤지컬 배우를 꿈꿨고, 넘버(뮤지컬 삽입곡)를 다 외우고 다닐 정도로 사랑한 공연이다. 특히 소피의 열정과 모험정신이 저와 많이 닮아서 이 작품에 더 애정이 있다. 그런 공연에 참여하게 돼 꿈만 같다”면서 “오래 기다렸던 공연이었기 때문에 오디션 준비도 정말 열심히 했다. 합격 소식을 받았을 때 기쁘고, 감격스러워서 눈물이 났다. 꿈에 그리던 공연에 참여하게 됐으니 지금처럼 또 열심히 공연 준비를 할 것이다. 관객들에게 나와 소피의 열정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