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홍보대사 활동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성훈/사진제공=스탤리온엔터테인먼트

수영선수 출신 배우 성훈이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홍보대사가 됐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23일 “성훈을 제3기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위촉식은 오는 24일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대회 유니폼 패션쇼와 함께 열린다. 수영대회 입상자에게 수여되는 시상메달도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위촉식에서 성훈은 이용섭 조직위원장으로부터 홍보대사 위촉장과 함께 대형 명함 보드를 전달받고 홍보대사로 활동하게 된 소감 등을 밝힐 예정이다. 성훈은 앞으로 광주세계수영대회 홍보를 위해 진행되는 국내·외 주요행사와 온·오프라인 홍보 및 영상제작 등에 참여해 수영대회 인지도 제고 및 붐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수영선수로 활동한 경력이 있는 성훈의 건강하고 밝은 이미지가 광주세계수영대회와 잘 어울린다고 판단해 홍보대사로 위촉했다”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성훈 씨가 대회를 널리 알리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훈의 합류로 광주세계수영대회 홍보대사는 수영선수 박태환과 안세현, 이낙연 국무총리, 국안인 오정해 등 5명으로 늘었다.

성훈은 연예계 데뷔 전 수영선수로 활동했으며 최근 드라마와 영화, 예능 프로그램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