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바닥에 눕다?”…‘열혈사제’ 시청률 20% 돌파 공약 실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열혈사제’ 종방연 / 사진제공=sns

화려한 액션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SBS’열혈사제’의 종방연 현장이 공개된다.

23일 방송되는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시청률 20%를 달성하면 ‘눕방’을 하겠다고  약속했던 ‘열혈사제’ 팀을 위해 접이식 침대를 들고 종방연 현장을 찾았다. 침대를 발견하자마자 침대에 누운 김남길은 사복보다 신부복이 편하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밤 카메라를 발견한 이하늬는 인사하기가 무섭게 그 자리에 누웠다. 놀랍게도 그녀가 누운 곳은 접이식 침대 위가 아니라 바닥이라고 전해져 기대감을 더한다.

김남길의 시원한 발차기와 이하늬의 화려한 입담 외에도 매회 화제를 몰고 다니던 이들이 있었다. 바로 드라마와는 다른 매력을 선보이며 나타난 조연 배우들이었다.

특히 드라마에서 찰랑거리는 단발머리가 트레이드 마크였던 배우 음문석은 짧게 자른 헤어스타일을 하고 나타났다. 외모는 변했지만 한밤의 카메라 앞에서 변하지 않은 무술 실력을 선보였다.

시즌2에 대한 계획을 묻는 질문에 이명우 감독이 전한 의미심장한 답변까지 확인할 수 있는 ‘열혈사제’의 유쾌한 종방연 현장은 23알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는 ‘본격연예 한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