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이영자, ‘소떡소떡’ 이을 ‘문떡문떡’으로 침샘 자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랜선라이프’ 이영자/사진제공=JTBC

JTBC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에서 이영자가 ‘이영자채널’을 통해 200년 된 제주도 전통 가옥을 소개한다.

23일 방송되는 ‘랜선라이프’에서는 크리에이터 이영자의 ‘은퇴 후 살 집 찾기’ 제주도 편, 그 세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타운하우스부터 귤 창고를 직접 개조해 만든 배우 진재영의 집까지 다양한 형태의 라이프스타일과 제주도에서 볼 수 있는 먹거리, 볼거리로 풍성한 콘텐츠를 만든 이영자는 이번엔 제주 전통 가옥을 찾았다.

성산일출봉을 등지고 지미오름이 한 눈에 보이는 종달리마을을 찾은 이영자와 ‘내동남’ 박영재는 제주의 전통대문인 ‘정낭’을 지나 아기자기한 돌담길을 따라 들어가면 만날 수 있는 200년 된 전통 집을 둘러봤다. 이영자는 “붕 뜬 마음을 차분하게 해주는 집, 겸손을 배울 수 있는 것 같다”고 감탄했다.

이외에도 ‘이영자채널’에서는 제철을 맞아 물이 오른 문어가 통째로 들어간 ‘통문어 즉석 떡볶이’를 소개했다. ‘먹교수’ 이영자의 ‘소떡소떡’에 이은 새로운 ‘문떡문떡’의 조합이 스튜디오에 있는 모두를 사로잡았다.

새내기 크리에이터 이영자를 감동에 빠지게 한 ‘200년 전통 제주가옥’의 모습은 23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