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소녀, 첫 일본 팬미팅 성공적 마무리…차세대 한류돌 인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공원소녀 /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그룹 공원소녀(GWSN)가 첫 일본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공원소녀는 지난 16일 오사카, 21일 도쿄에서 첫 일본 공식 팬미팅 ‘그루 마이 월드(GROO MY WORLD)’를 열고 현지 팬들과 만났다.

팬미팅 현장에는 수많은 팬들로 북적였으며, 일본 주요 매체들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공원소녀는 팬미팅에서 데뷔곡 ‘퍼즐문(Puzzle Moon)’과 미니 2집 타이틀곡 ‘Pinky Star(RUN)’은 물론 ‘욜로와(YOLOWA)’ ‘멜팅 포인트(Melting Point)’ ‘톡톡(Tok Tok)’ 등 방송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1,2집 수록곡 무대를 선사해 팬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미야의 걸크러시 매력이 빛났던 솔로 무대를 비롯해 토크, 게임, 싸인 포스터 증정 이벤트로 팬미팅 분위기를 한층 더 신나게 만들었다. 공식 행사가 끝난 뒤에는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팬들과 일일이 하이터치를 하는 등 특급 팬서비스를 제공했다.

일본에서의 첫 정식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공원소녀는 오는 5월 19일 일본 마쿠하리 멧세 국제전시장 홀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K컬쳐 컨벤션 ‘케이콘 2019 재팬(KCON 2019 JAPAN)’에 처음으로 참석해 차세대 한류돌로서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