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주연 ‘도어락’ 세계 3대 판타스틱 영화제 ‘BIFFF’서 최우수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도어락’ 포스터/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영화 ‘도어락’이 제37회 브뤼셀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BIFFF)에서 스릴러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주(駐)벨기에·유럽연합(EU) 한국문화원은 22일 이권 감독 영화 ‘도어락’이 ‘BIFFF’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BIFFF는 스페인의 시체스, 포르투갈의 판타스포르토와 함께 세계 3대 판타스틱 영화제 중 하나로 꼽힌다.

이번 영화제에는 전 세계에서 판타스틱, 스릴러, 호러 장르의 영화 97편이 참가했으며 한국영화는 ‘도어락’을 비롯해 ‘신과 함께-인과 연'(김용화 감독), ‘창궐'(김성훈 감독), ‘성난 황소'(김민호 감독) 등 11편이 초청됐다.

‘도어락’은 혼자 사는 경민의 원룸에 살인사건이 일어나면서 시작되는 현실 공감 스릴러로 지난해 12월 개봉해 155만1258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공효진, 김예원, 김성오 등이 출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