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 재희와 첫 키스…‘청풍 커플’ 달달함 폭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 화면

MBC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이소연과 재희가 첫 키스를 나눴다.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이소연은 심청이 역을 맡아, 잊고 있던 어린 시절의 기억을 찾고 부모님의 사고와 관련된 비밀을 파헤치며 드라마를 이끌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 22일 방송된 63회에서는 재희(마풍도 역)의 마음을 위로하던 이소연이 그와 첫 키스를 하게됐다. 

이날 방송에서 심청이(이소연)는 갑자기 나타난 조모인 마영인(오미연)으로 인해 혼란스러워하는 마풍도(재희)의 고민을 들어주며 두 사람의 관계가 회복될 수 있도록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청이는 “속으로 고민거리 쌓지 말고 답답하면 또 전화해요. 내가 다 들어주기로 했잖아요”라며 그의 곁을 지키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청이는 늦은 밤 자신을 찾아온 풍도에게 “마풍도씨 마음, 나한테 들린다구요. 내일 아침 되면 회장님께 말씀드려봐요. 할머니, 오늘부터 1일하자고 다시 시작해보자고”라며 영인과 화해할 수 있도록 용기를 북돋아줬다. 가족에게도 털어놓지 못하는 마음을 꿰뚫어보는 든든한 연인이 되어줬다. 

특히, 자신을 지긋이 바라보는 풍도에게 입을 맞추는 청이의 모습은 보는 안방극장에 설렘을 선사했다. 서로의 소울메이트로 거듭난 두 사람의 이후 러브라인을 기대하게 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매주 월~금 오후 6시 5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