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모모랜드 연우 “하루 8시간 이상 게임”…사연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 스틸./ 사진제공=KBS Joy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모모랜드 연우가 게임에 빠지게 된 사연을 밝힌다.

22일 방송되는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모모랜드 주이와 연우가 일상 고민들로 서장훈, 이수근 보살을 찾는다. 이제껏 연예인 고민러들에게 냉대를 일삼아 온 보살들은 관대한 상담을 이어가며 삼촌미소를 감추지 못한다.

이수근은 연우가 게임에 빠지게 된 안쓰러운 사연을 토로하자 “취미를 가진 게 부럽다”며 신세를 한탄한다. 주이와 연우가 오히려 이수근을 역상담을 하는 사태가 벌어져 폭소를 유발한다. 이수근은 소소한 취미를 잃어버리게 된 남모를 고충을 털어놓으며 안쓰러움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낼 예정이다.

평소 8시간 이상 게임 한다는 연우에게 이수근은 “내가 하고 싶은 걸 하는 게 최고”라며 연우의 마음을 헤아린다. 서장훈은 “가장 아름다운 청춘시기에 방에만 있는 건 우울하다”면서 폭풍 잔소리를 쏟아낸다.

연우가 게임에 사로잡히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아기 동자 이수근이 취미를 잃어버리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