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봐주기 의혹’ 사실인가…당시 수사 경찰관 2명 입건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황하나 SNS 갈무리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의 ‘봐주기 수사’ 의혹과 관련해 당시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관 2명이 입건됐다.

22일 경찰청 관계자는 “황 씨 사건 관련 수사관 2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며 “통신물 등을 압수수색해 증거자료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입건된 경찰관 두 명은 현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및 강남경찰서 소속인 것으로 전해졌다.

2015년 황하나 씨는 대학생 조모 씨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하고 매수, 매도한 혐의로 입건됐으나 처벌은 달랐다. 조 모 씨는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으나 황 씨는 당시 아무런 처벌이 없었음은 물론 단순 소환 조사마저 받지 않아 ‘봐주기 수사’ 논란이 일었다.

SBS 뉴스 갈무리

과거 황 씨는 지인과 ‘봐주기 수사’로 추정되는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2015년 황 씨는 “중앙지검 부장 검사? 삼촌이랑 아빠는 경찰청장이랑 다 알아. 베프야”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남대문 경찰서에서 제일 높은 사람 만나고 오는 길이거든. 사진 올렸지만 민원실도 아니야, 경제팀도 아니고 사이버수사팀도 아니야”라고 했다.

경찰 유착 논란이 일자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당시 황 씨에 대한 조사가 적절했는지 내사에 착수했고, 지난 9일에는 황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담당 수사관 2명에 대한 감찰 조사에서 부실수사가 확인돼 즉시 대기발령했다”며 “당시 수사 과정 등에 문제점이 없었는지 계속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황 씨는 서울 자택 등에서 2015년 5∼6월, 9월에 이어 올해 2∼3월 서울 자택 등에서 수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하고, 지난해 4월에는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 성분이 포함된 약품 2가지를 불법 복용한 혐의로 지난 6일 구속됐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