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김동욱, 갑질과의 전쟁 part.2…배달원과 연합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사진제공=MBC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김동욱과 오토바이 배달원들이 만난 이유는 무엇일까.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풍자 드라마다. 

22일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에서는 오토바이를 탄 배달원들이 김동욱을 둘러싸고 있다. 김동욱은 그 중앙에 떡 하니 서서 버티고 있어 궁금증을 모은다. 

또 다른 스틸에서는 김동욱을 빙빙 둘러싸던 배달원들의 위협적인 모습은 온데간데 없다. 그의 앞에서 일렬로 쭉 늘어서 있다. 이어 김동욱이 보여주는 핸드폰에 집중하고 있는 배달원들. 오대환에 이어 두 번째로 펼쳐질 악덕 갑질과의 전쟁 속, 갑을기획 패밀리의 뒤를 잇는 새로운 연합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어 궁금증을 모은다.

‘특별근로감독관 제작진’은 “오늘(22일) 방송되는 9, 10회에서 김동욱의 두 번째 갑질 응징의 대상이 누가 될 것인지, 그리고 배달원 군단과의 새로운 연합 작전인 어떤 역할을 하게 될 것인지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