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강형욱 “매일 80여 마리의 강아지 변 맛봤다” 충격 고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강형욱 훈련사 / 사진제공=JTBC

‘개통령’ 강형욱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강아지 변을 먹게 된 사연을 공개한다.

22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강형욱은 가수 이효리와의 특별한 인연을 밝혀 눈길을 끈다. ‘반려견 덕후’ 이효리가 평소 강형욱 팬이었던 것. 강형욱은 “이효리의 제주도 집에 간 적이 있다. 나의 조언이 필요 없을 정도로 편안하고 여유로운 환경 속에서 살고 있다”고 전한다. 이어 강형욱은 “보호자의 일상이 키우는 개에게도 반영이 된다”며 이효리 부부와 반려견들의 닮은 점을 공개한다.

강형욱은 ‘개통령’이 되기까지의 일화들을 공개해 놀라움을 안긴다. 훈련소에서 공부하던 시절, 누구보다 개를 잘 알고 싶어 80여 마리의 강아지 변을 매일 아침 직접 맛보고 기록했던 것. 강형욱은 “그 때의 경험으로 강아지 변 냄새만 맡아도 건강 상태를 알 수 있게 됐다”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2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