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남다름, 섬세한 손끝연기…”믿고 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아름다운 세상’ 방송화면. /

배우 남다름이 한층 성장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을 통해서다.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다룬다. 남다름은 극 중 박무진(박희순)과 강인하(추자현)의 아들 박선호 역을 맡았다.

지난 21일 방송에서는 인하의 목소리에 손가락을 움직여 응답하는 선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선호의 손가락 응답은 곧 의식 회복에 대한 가능성으로 이어졌고, 이는 가족들에게 용기를 북돋아줌과 동시에 사건을 은폐한 은주(조여정)와 준석(서동현)을 위기로 내몰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선호는 사건 당일 옥상에서 준석을 만났다. 선호와 준석은 서로 언성을 높이며 격하게 대립했고, 몸싸움까지 이어졌다. 특히 선호가 준석을 향해 “그래도 친구라고 생각했으니까. 다른 애들은 몰라도 그래도 난 널 아니까! 네가 아주 나쁜 놈은 아니라고 믿었으니까”라고 절규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남다름은 선호가 품고 있는 진실의 메시지를 누구도 가볍게 지나치지 못하도록 묵직하고 깊이 있게 전한다. 누구보다 올곧고 강인한 내면을 지닌 선호를 이해하고, 이전보다 더욱 섬세하고 밀도 있는 연기로 강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