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여러분!’ 이유영, 믿었던 남편 최시원의 수상한 행동 ‘포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국민 여러분!’ 이유영/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원콘텐츠

KBS2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에서 수상한 부부 최시원-이유영의 앞날에 빨간불이 켜졌다.

‘국민 여러분!’의 경찰 김미영(이유영)이 충격에 빠졌다. 믿었던 남편 양정국(최시원)의 거짓말을 직접 목격한 것. 우연한 만남에서 연애, 결혼까지 지난 3년간 사랑과 신뢰가 가득했던 정국을 향한 마음에 의심의 싹이 돋아난 미영은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까.

뛰어난 촉을 가진 강력계 형사로 이름을 날렸던 김미영. 나쁜 놈들을 잡는 자신의 일을 누구보다 사랑하지만, 정국과 결혼하면서 내근직으로 이직을 신청했다. 전 남자친구와의 이별에서 “넌 경찰이라 아무나 못 만난다”는 말이 가슴에 박혀 무심결에 “평범한 직장인”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후 시작된 정국과의 연애. 사랑하는 사람에게 거짓말을 했던 게 미안했고, 또 앞으로도 “위험하거나 다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믿음을 주기 위한 선택이었다.

그러나 정국에게도 미영이 모르는 비밀이 있었다. 바로 그의 직업이 사기꾼이라는 것. “나 사실은 경찰이야”라던 미영의 고백에 그가 혼비백산했던 이유였다. 이후 2년 여의 결혼 생활 동안 정국은 철저하게 자신의 직업을 숨겼고, 마침내 ‘해성 부동산 사기’를 끝으로 사기계를 떠나려 했다. 하지만 절묘하게도 그즈음 미영이 지능범죄수사팀에 복귀해 사기꾼을 쫓기 시작했고, 사채업자 박후자(김민정)는 나타나 정국에게 국회의원 출마를 종용했다.

자신이 쫓는 사기꾼이 남편이라는 걸 모르는 미영과 손에 쥐고 흔들 국회의원이 필요한 박후자, 그리고 두 여인에게 쫓기는 진퇴양난의 정국까지. 이들의 아찔한 추격전은 박후자가 미영 앞에 나타나 “네 남편 사기꾼이야”라는 말을 하면서 속도가 빨라졌다. 생각할 가치조차 없는 말이라고 생각했던 미영은 몇 가지 수상한 정황을 포착했다. 사기꾼들이 출몰했던 해성 부동산 건물에서 용감한 시민 양정국과 똑같이 생긴 사람이 목격됐다는 진술, 그리고 박후자의 회사인 백경 캐피탈 CCTV에 포착된 그의 모습은 미영의 마음에 의심의 싹을 틔웠다.

결국 정국의 선거 사무실을 찾아갔던 미영은 남편에게 비밀이 있음을 확신했다. 부동산 사기꾼들, 그리고 박후자의 수하 최필주(허재호)가 함께 있는 것을 두 눈으로 목격한 것. 결국 미영은 “너, 뭐 하는 놈이야?”라고 물었고, 이에 정국이 어떤 대답을 할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 남자의 아내지만 동시에 형사인 미영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국민 여러분!’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