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영자 “‘스타메이커 사부’ 나를 만들어준 스승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SBS ‘집사부일체’에서 이영자가 ‘이 사부’가 자신의 스승이라고 밝혔다.

21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영자가 힌트요정으로 등장했다.

육성재는 “제가 정말 팬이다”고 이영자를 반가워하자 이영자는 “내가 성재 씨 때문에 ‘집사부일체’를 본다”고 말했다. 이상윤이 인사하자 이번에는 “내가 상윤 씨 때문에 ‘집사부일체’를 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이영자에게 ‘집사부일체’에 출연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이영자는 “출연 섭외가 몇 번 왔었다”며 “아직 출연료 협상이 안됐다. 내가 대상을 2개 받았는데, 대상 하나 받았을 때 가격이다”고 재치 있게 응수했다.

멤버들이 “지금 지리산에 왔다”고 하자 이영자는 “요즘 두릅이 제철이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벚꽃이 흐드러지게 폈다”고 하려고 했다면서 웃었다. 이에 이영자는 “촬영은 나중에라도 할 수 있지만 지금 두릅은 때를 놓치면 못 먹는다”고 ‘먹교수’다운 답을 했다.

이영자는 “이문세, 강산에, 주병진, 최양락, 김희철, 마술사 최현우도 발견하신 분”이라고 사부에 대한 힌트를 던졌다. 이승기가 “김희철은 SM에서 발굴한 거 아니냐”고 묻자 이영자는 “가수로 발굴했는데, 소속사에서 이 분에게 보내 예능 교육을 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영자는 “부모님은 세상에 저를 탄생시켰고, 연예계에 저를 탄생시킨 분은 이 분”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유행어를 많이 만들어줬다”면서 ‘영자 알라뷰’라는 유행어도 이 사람 덕에 탄생했다고 밝혔다. 이영자는 “인사, 입 바른 소리, 마음에 없는 소리 등 평범한 소리를 싫어한다”며 “인사는 건너뛰어라”고 귀띔했다.

이영자는 “사부의 따님이 지리산 밑에서 카페를 한다”고 힌트를 하나 더 줬다. 그러자 멤버들은 “지금 카페에 있다”며 “혹시 이름이 ‘제비’ 아니냐”고 했다. 이영자는 당황하다가 “맞다”면서 “사부님 딸 이름이 제비”라고 카페 이름의 뒷 이야기를 전했다. 또한 “따님을 가진 곳이 제비모텔이라서 이름이 제비가 됐다”고 비하인드를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