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채시라, ‘부행장 승진’ 벚꽃길 기념 케미 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더 뱅커’ 비하인드컷/사진제공=MBC ‘더 뱅커’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에서 채시라가 ‘한수지 부행장’으로 초고속 승진을 이뤄냈다. 그녀의 벚꽃 승진길을 기념하며 봄을 맞이한 촬영 현장 속 김상중, 유동근 등 배우들과 함께한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김상중 분)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지난 13-16회 방송에서 감사 노대호와 본부장 한수지(채시라 분), 부행장 이해곤(김태우 분)이 대한은행의 D1 계획을 파헤치기 위해 분투했다. 한수지는 감사실에서 어렵게 입수한 ‘D1 계획 품의서’가 가짜라는 사실을 알아챘고, 직접 원본을 손에 넣으며 고민에 빠졌다.

그녀는 ‘D1 계획 품의서’의 원본을 들고 강삼도 은행장(유동근 분)에게 찾아갔고, 이를 본 강 행장은 원본을 파쇄기에 갈아버렸다. 이어 수지는 강 행장과 손을 잡고 본부장에서 부행장으로 초고속 승진하며 대한은행에 파란을 예고했다. 그동안 뒤에서 대호를 도와주던 한수지가 강 행장과 한 배를 탄 모습은 시청자에게 대 반전을 선사했다.

공개된 비하인드 사진에서 지난 16회 대 반전의 주인공으로 새로운 라인을 형성한 유동근과 채시라의 모습이 포착됐다. 마치 채시라의 ‘부행장’ 승진을 축하하듯 유동근은 스웨그 넘치는 승리의 ‘V(브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채시라와 김상중의 모습도 공개됐다. 이는 극 중 한수지가 ‘D1 계획 품의서’가 가짜라는 사실을 알고 난 후 노대호와 마주한 장면. 노대호와 한수지는 묘한 대립구도 속에서도 서로에 대한 믿음으로 남다른 우정을 보여줬다. 그러나 한수지가 강 행장의 편에 서게 되며 앞으로 이들의 관계는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김상중이 익살스럽게 ‘OK’를 하는 모습과 김태우의 반전 미소도 포착됐다. 앞서 부행장 이해곤은 노대호에게 자신이 은행장이 될 것이라며 자신과 함께 할 것을 제안했지만, 노대호가 단박에 ‘NO’를 외친 상황. 강 행장과 한수지의 관계 변화가 두 사람에게 어떤 영향을 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감사실도 봄을 맞이해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장미호(신도현 분)를 사이에 두고 서보걸(안우연 분)과 문홍주(차인하 분)의 신경전이 치열해지고 있다. 이 가운데 능력치 만렙인 감사실 요원들의 예측불가 ‘썸 능력치’는 어떨지 기대를 끌어올린다.

‘더 뱅커’ 제작진은 “채시라가 촬영 현장에서 놀라울 정도의 열정을 쏟아내고 있다”며 “특히 유동근, 김상중, 김태우 등 다른 배우들과의 촬영에서 찰떡 호흡과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주도하며 몰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 뱅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