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EXID 솔지 “임원희와 턱라인 닮았다”…성대모사까지 ‘완벽’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EXID 솔지가 SBS ‘런닝맨’에 처음 출연해 임원희 성대모사로 눈길을 끌었다.

21일 방송된 ‘런닝맨’은 ‘실시간 검색어 1위 대결 레이스’를 펼쳤다.

솔지는 이날 ‘런닝맨’ 첫 출연이라고 밝히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내가 막 복귀했을 때 나를 한번 부를 법하다고 생각했다. 그 때 제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한번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이 “”임원희 씨가 ‘미운 우리 새끼’에서 한참 잘 될 때 나올 줄 알았다”고 하자 솔지는 임원희와 자신이 닮은꼴이라고 밝히며 성대모사도 선보였다. 솔지는 자신의 털을 가리키며 “이쪽이 많이 닮았다고 하시더라”면서 임원희의 영화 속 대사를 똑같이 따라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솔지는 보컬 선생님이었던 이력을 밝히며 이광수와 화음 맞추기를 시도하기도 했다. 이광수의 다소 치명적인(?) 화음에 솔지는 “무섭다”며 뒷걸음질쳤다. 하니와 솔지는 동요 ‘아기상어’ 리듬에 맞춰 화음을 선보이기도 했다. 하니는 광고로 화제가 된 노래와 안무를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세븐틴 민규와 승관도 게스트로 함께했다. 민규는 ‘런닝맨’ 첫 출연 당시를 떠올리며 “안양 출신이라고 세 번 말했다”고 하자 김종국은 당황했다. 김종국은 “‘너목보’에서도 혹시 말했냐”고 묻자 민규가 “그렇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