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고아라, 애틋한 눈물의 포옹…위기 속 절절한 마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치’ 정일우-고아라/사진제공=SBS ‘해치’

SBS ‘해치’에서 정일우와 고아라의 애틋한 포옹이 포착됐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한층 깊어진 마음을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다.

‘해치’ 제작진은 영조(정일우 분)가 여지(고아라 분)를 품에 안은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이인좌의 난’이 본격적으로 시작돼 긴장감이 고조됐다. 방송 말미 이인좌(고주원 분)와 반란군은 청주성을 함락시켰다.

그런 와중에 영조와 여지-박문수(권율 분)-민진헌(이경영 분)-조태구(손병호 분)-이광좌(임호 분)-조현명(이도엽 분)-윤혁(최민철 분) 등 든든한 벗과 군신들이 한마음 한 뜻으로 조선 지키기에 나섰다. 궐에서는 여지가 영조의 곁을 지키며 든든한 동반자로 거듭나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 영조는 여지를 품에 와락 끌어 안고 있다. 영조는 눈가에 눈물이 맺힌 채 여지를 뜨겁게 바라보고 있는데, 그를 향한 안타깝고 미안한 심정이 느껴진다. 여지 또한 왈칵 눈물을 터트릴 것 같은 모습이어서 보는 이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든다.

또 다른 사진에서 여지는 홀로 서랍 위에 놓인 무복을 매만지며 비장한 각오를 드러내고 있다. 앞서 여지는 영조를 곁에서 지키기 위해 사헌부 다모의 길을 포기하고 궁녀가 됐다. 그가 영조를 위해 또 다시 적장에 나서려고 결심한 것인지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두 사람이 이인좌의 난이라는 절체절명 위기를 어떻게 타계할지 관심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로 인해 향후 변화될 이들의 관계가 호기심을 한층 높이고 있다.

‘해치’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