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남규리-임주환, 미묘한 기류 흐르는 첫 만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몽’ 임주환-남규리/사진제공=MBC ‘이몽’

MBC 특별기획 ‘이몽’ 임주환-남규리의 첫 만남이 포착됐다. 임주환을 향한 남규리의 오묘한 시선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는 5월 4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이요원-유지태-임주환-남규리-허성태-조복래 등 탄탄한 연기력의 출연진,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임주환은 조선총독부 법무국 소속 일본인 검사 후쿠다 역을, 남규리는 매혹적이고 당당한 매력을 지닌 경성구락부의 재즈싱어 미키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이 이중생활을 하는 독립군 밀정 이영진(이요원 분)과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 분)과 얽히고 설키며 스펙터클한 스초리를 펼친다.

공개된 스틸에서 임주환은 후광이 비추는 듯한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한다. 그의 젠틀한 미소와 가만히 앉아있어도 뿜어져 나오는 기품이 여심을 설레게 한다. 그런 임주환을 멀리서 바라보는 남규리의 시선의 의미심장하다. 임주환의 행동 하나하나를 쫓는 듯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남규리의 도도하면서도 오묘한 눈빛이 극중 이어질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호기심을 고조시킨다.

이는 경성구락부에서 처음 만난 후쿠다와 미키의 모습으로, 미키는 이후 후쿠다를 향한 호감을 키워갈 예정이다. 하지만 경성구락부는 상류 일본인들이 유흥을 즐기며 정보를 교류하는 장소. 그 중심에 있는 미키는 본능적인 직감으로 후쿠다는 물론, 이영진-김원봉까지 흔들어 놓으며 판세를 바꿀 시한폭탄을 쥐고 긴장감을 극으로 치닫게 만들 전망이다.

‘이몽’ 관계자는 “극중 남규리의 임주환을 향한 호감과 본능적인 직감이 인물들의 관계 변화에 중요한 키 중 하나가 될 예정”이라며 “이요원-유지태-임주환-남규리가 마주할 각기 다른 상황과 선택으로 인해 소용돌이치는 긴장감으로 가득 채워질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몽’은 오는 5월 4일 오후 9시 5분 첫 방송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