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美 6개 도시 첫 해외 쇼케이스 티켓 매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6회에 걸친 해외 첫 쇼케이스를 매진시키며 ‘글로벌 슈퍼루키’로서의 저력을 입증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오는 5월 미국 뉴욕을 시작으로 6개 도시에서 예정된 미국 쇼케이스 ‘TOMORROW X TOGETHER SHOWCASE: STAR in US’를 연다. 티켓 1만1200장은 매진됐다.

5월 9일(이하 현지시간) 뉴욕, 12일 시카고, 14일 올랜도, 17일 애틀랜타, 19일 댈러스, 24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쇼케이스가 개최되는 가운데 티켓 예매는 지난 19일 오후 4시부터 진행됐다. 데뷔 2개월 만에 개최되는 첫 해외 쇼케이스임에도 불구하고, 티켓 판매 직후 매진을 기록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 3월 데뷔 앨범 ‘꿈의 장: STAR’를 발매하고 전 세계 44개 국가 및 지역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1위, 타이틀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 (CROWN)’ 뮤직비디오 유튜브24시간 조회수 1449만건을 기록하며 올해 데뷔한 신인 가운데 최고 기록을 세운 바 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 18일부터 멤버들의 ‘Cat & Dog’ 콘셉트 포토를 차례로 공개해 팬들의 기대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