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뜻깊은 100만 돌파…4월 개봉작 중 유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생일’ 100만 돌파. /사진제공=NEW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4월 한국영화 좌석판매율 1위 기록을 세우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영화 ‘생일’이 의미 있는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 ‘생일’이 21일 오전 7시께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 결과 누적 관객 수 100만3307명을 기록했다. 지난 3일 개봉한 ‘생일’은 시작부터 뜨거웠다. CGV 골든에그지수 96%를 비롯해 실제 관람객들의 압도적인 호평을 바탕으로 박스오피스를 역주행, 개봉 엿새 만에 1위 자리를 당당히 차지했다. 쏟아지는 국내외 신작 영화들의 개봉에도 2주 동안 1위를 굳건히 수성했고, 현재까지 4월 개봉작들 중 유일하게 100만 명 관객을 돌파했다.

‘생일’의 흥행 원동력은 만점에 가까운 호평과 뜨거운 추천 열기 그리고 지속되고 있는 단체관람이 있었다. 영화가 너무 슬플까 두렵다는 반응에도 SNS상에서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 “다름아닌 나의 가족이 떠오르는 영화” “위안을 주고 받는 영화”라는 평들을 바탕으로 ‘티슈관람’ ‘쌩얼관람’ 등 뜨거운 눈물로 증명하는 추천이 이어졌다. 또한 전국의 학교, 가족, 지자체 단위의 단체관람이 흥행에 의미를 더했다.

영화 ‘생일’ 100만 돌파 감사 메시지. /사진제공=NEW

관객들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이종언 감독과 배우들이 직접 자필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설경구는 “평안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전도연은 “쉽지 않은 ‘생일’의 여정에 동참해주신 관객 분들께 감사 또 감사 인사 드립니다”고 말했다. 김보민은 “4월의 그날과 ‘생일’을 잊지 말아주세요”라고, 윤찬영은 “함께 할수록 값진 ‘생일’”, 김수진은 “모두들 옆집 아줌마가 되어주세요!”, 탕준상은 “4월, ‘생일’과 함께 해주신 모든 관객 여러분께 감사 드립니다!”, 권소현은 “은빈이 처럼 용기 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종언 감독은 “마음 속에 영원히 함께!”라고 진심을 표했다.

각계각층의 인사들도 SNS에 영화 ‘생일’에 대한 감상을 남기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가족들의 일상을 담담하고 섬세하게 그린 수작”이라고 썼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슬프지만 마음을 움직이는 따뜻한 만남을 그린 영화, 서로를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며 영화를 추천했다.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