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서동현, 조여정에 “모두 엄마 탓”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아름다운 세상’ 방송화면

“다 봤어, 엄마.”

20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에서 오준석(서동현)이 엄마 서은주(조여정)에게 이같이 말했다.

준석은 은주에게 “그날 다 봤다. 엄마가 선호(남다름) 신발 가져다 놓는 것 봤다”고 했다. 은주는 흔들리는 눈빛으로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준석은 “선호가 죽으면 다 엄마 탓”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은주는 눈물을 흘리며 준석의 뺨을 때렸고, 그런 자신의 행동에 다시 한 번 놀랐다. 준석은 은주를 노려보며 자리를 떠났다.

이로써 선호의 추락 사고의 진실이 수면 뒤로 드러났다. 선호와 싸우던 준석이 선호를 밀쳐 옥상에서 추락하고 만 것이다. 놀란 준석은 은주에게 연락했고, 은주는 상황을 파악한 뒤 선호의 신발을 옥상 난간에 놓아두고 자살로 위장했다.

은주는 이날 남편 오진표(오만석)와도 팽팽하게 맞섰다. 은주는 늘 차갑고 냉정한 말투로 자신을 대하는 진표에게 분노와 더불어 서운함을 토로했다.

그 시각, 선호에게 조금씩 움직였다. 강인하(추자현)와 박무진(박희순)은 희망은 끈을 놓지 않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