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서장훈, ‘쓰앵님’ 이어 ‘헬륨 귀요미’ 등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새로운 애칭을 얻었다. ‘헬륨 귀요미’다.

20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그룹 마마무가 출연했다. 문별은 “민경훈에게 두성을 배워보고 싶다”고 말했다.

민경훈은 “과거 한 방송에서 헬륨가스를 마시고 노래를 불렀는데 목소리가 변조되지 않고, 내 목소리가 나왔다”고 밝혔다. 두성을 제대로 사용하면 헬륨가스도 뚫고 나온다는 것이다.

민경훈이 준비를 하는 동안 서장훈도 헬륨가스를 마시고 노래를 불렀다. 귀여운 목소리로 마마무는 물론 ‘아는형님’ 출연자들도 “귀엽다”며 환호했다.

서장훈은 헬륨가스를 마신 채 민경훈의 노래까지 따라 불렀고, 마마무는 박장대소하며 즐거워했다. 서장훈은 종영한 드라마 ‘SKY 캐슬’의 김주영 선생님 분장을 한 ‘쓰앵님(선생님)’ 캐릭터에 이어 ‘헬륨 귀요미’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