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 홍종현에 “내 걱정 하지 마” 싸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

“왜 내 걱정을 하죠?”

배우 김소연이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 홍종현에게 이렇게 말했다.

이날 강미리(김소연)는 임원 회의에서 전인숙(최명길)과 팽팽하게 대립했다. 강미리는 부당한 상황을 따져 물었고, 인숙은 분노를 숨기지 않았다.

이후 한태주(홍종현)는 미리의 상태를 살폈다. 미리는 “나는 당신의 상사”라며 “사원이 간섭할 일은 아니다”고 싸늘하게 답했다.

태주는 “간섭이 아니라 걱정하는 것”이라고 했지만, 미리는 여전히 차가운 말투로 “왜 내 걱정을 하느냐”며 “남 걱정하지 말고 자신이 맡은 일이나 열심히 하라”고 지적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