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아이즈원, 첫 출연에 개인기 대방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프로젝트 그룹 아이즈원이 개인기를 뽐냈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음악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의 김연자 편에서다.

아이즈원은 데뷔 후 ‘불후의 명곡’에 처음 출연했다. 무엇보다 한일(韓日) 합작 걸그룹으로서 400회 특집으로 일본에서 꾸며진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더욱 주목받았다. 일본인 멤버 혼다 히토미는 “일본에서 공연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밝혔다.

이후 MC 김태우는 “첫 출연인 아이즈원의 개인기를 볼 차례”라고 소개했다. 김민주는 “‘심벌 치는 원숭이’ 흉내를 내겠다”며 우스꽝스러운 표정과 소리를 내며 주위를 웃게 했다. 이어 이채연은 뛰어난 춤 실력을 발휘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불후의 명곡’에는 아이즈원 외에도 뮤지컬 배우 민우혁, 가수 정동하·손승연·벤, 그룹 펜타곤 등이 출연했다. 명곡 판정단도 1000명이 모인 가운데 대규모로 펼쳐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