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2’ 유시민, 역동의 1980년 청년 유시민 회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대화의 희열2’

작가 유시민이 격동의 1980년대를 회상한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대화의 희열2’에서다.

‘대화의 희열2’은 시대를 움직이는 ‘한 사람’의 명사와 만나 대화를 나누는 토크쇼다. 다양한 분야에서 자신만의 인생을 사는 한 사람을 만나고, 그에게서 배우는 삶의 정수가 시청자들에게 커다란 울림과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이날 방송되는 ‘대화의 희열2’의 여섯 번째 주인공은 유시민이다. 그는 강력한 카리스마를 내뿜던 정치인으로, 또 지적 매력을 풍기는 작가이자 방송인으로 우리에게 다양한 얼굴을 보여줬다. 그만큼 대화의 주제도, 깊이도 상상할 수 없어서 더욱 궁금한 그와의 대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시민’이라고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 중에 하나는 독재 정권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는 청년 유시민의 강렬한 눈빛이다. 이날 유시민은 반민주에 대항해 목소리를 높이던 1980년대 청년 유시민을 떠올리며, 그때의 감정과 생각을 털어놨다.

유시민은 지금 생각해도 가장 무서웠던 날로 1980년 5월 15일 서울역 집회를 꼽았다. 10만 명의 학생들이 모여 ‘계엄 철폐’를 주장했던 날이다. 유시민은 5월 17일 서울대 학생회실에 혼자 남아 계엄군에게 잡혀가던 순간보다, 군중 속에서 더 무섭고 두려움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과연 그 공포의 이유는 무엇이었을지, 그의 이야기에 관심이 더해진다.

유희열은 이러한 유시민에게 “그때로 다시 돌아간다면 민주화 운동을 다시 할 것 같아요?”라고 질문을 던졌다고 한다. 유시민은 망설임 없이 “두렵지만 하게 될 것 같아요”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유시민은 유희열과 패널들에게 역으로 묵직한 질문거리를 던져, 다양한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대화의 희열2’ 제작진은 “유시민이 격동의 1980년을 겪으며 느낀 것들은 무엇일지, 또 두려움 속에서 유시민은 무엇을 배웠는지 공개된다. 유시민과의 가슴을 울리는 뜨거운 대화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