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 천상계 그랜드 마스터와 특급 만남…돌파구 찾을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코미디언 이승윤이 가수 김연우에 이어 김연우의 스승인 ‘천상계 그랜드 마스터’로 불리는 인물과 만난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국악계로부터 예상하지 못한 러브콜을 받는 이승윤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승윤 매니저는 김연우의 스승을 두고 “국악계의 싸이”라며 한껏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무엇보다 김연우의 스승 ‘천상계 그랜드 마스터’는 가창력만큼이나 걸출한 예능감을 자랑했다고 한다. 이승윤은 그의 매력에 당황하면서도 큰 웃음을 터뜨렸다.

이후 이승윤 매니저는 ‘천상계 그랜드 마스터’의 ‘한복 컬렉션’에 두 눈이 휘둥그레졌다고 한다. 매니저는 차 트렁크에 가지런히 걸려있는 갖가지 색깔의 한복과 신발 등 화려한 국악 아이템의 향연에 “역시 다르다”며 감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국악인으로 변신한 이승윤의 모습이 담겨 더욱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은 “머리에 딱 맞는 상투와 갓을 쓰고 한복을 갖춰 입은 이승윤은 단번에 구성진 소리를 뽑아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며 “이승윤의 소리를 들은 ‘천상계 그랜드 마스터’는 눈을 반짝이며 국악계로 진출하라는 파격적인 제안을 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