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배정남, 뉴욕 유학시절 잊지 못할 러브 스토리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모델 겸 배우 배정남이 로맨틱한 모습을 보여준다.

오는 21일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절친한 누나들과 두바이 사막의 일몰을 보러간 배정남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배정남은 사막의 아름다운 일몰에 감탄을 쏟아냈다. 그러나 평화로운 분위기도 잠시 정남은 “외롭지 않느냐” 는 누나들의 질문에 사막 한복판에서 “난 안 외롭데이~” 라고 외쳐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이후 배정남은 뉴욕에서의 러브 스토리를 털어놨다. 뉴욕 유학 시절 “심장이 멈출 뻔했다”며 잊지 못할 사랑 이야기를 공개했다. 누나들은 “너무 슬퍼서 더 이상 못 듣겠다”며 안타까워했다고 한다.

또한 배정남은 친한 누나들을 위해 사막에서 특별한 하룻밤을 계획해 누나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여기에 사막에서의 밤을 더 로맨틱하게 만들어줄 선물까지 준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