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하숙’ 유해진, 친화력까지 갖췄다…유쾌+다정다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스페인 하숙’ 방송화면. /

배우 유해진이 남다른 친화력으로 감동과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스페인 하숙’에서다.

이날 ‘스페인 하숙’에서는 하숙집 영업 5일 차를 맞은 유해진, 차승원, 배정남의 모습을 담았다. 이들은 다양한 국적의 순례자들을 만났다.

유해진은 새로운 순례자들을 맞이하기 위해 여느 때와 같이 청소를 시작했다. ‘노동요’를 부르며 구석구석을 깨끗이 쓸고 닦았고, 마스크를 쓰고 소독약을 뿌리던 중 ‘이케요’ 계열사인 방역업체 ‘세수꼭’을 만드는 재치까지 발휘해 시청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이후 유해진은 ‘이케요’ 작업실로 향했다. 앞서 알베르게를 찾았던 순례자들이 보완 사항으로 건의하고 간 산티아고 순례길의 상징, 노란색 이정표를 만들기 위해 나선 것이다. 스태프들의 도움을 받아 어느새 ‘이케요’ 4호가 뚝딱 완성됐고, 날이 갈수록 능수능란해지는 창업주의 솜씨는 절로 감탄을 자아냈다.

본업으로 돌아와 영업 준비에 나섰고, 잠시 밖으로 나와 주변을 살피던 중 뜻밖의 손님을 만났다. 자신의 팬이라며 찾아온 한 스페인 여성에 진심으로 감동한 유해진은 숙소 안으로 안내해 따뜻한 차를 대접하고 우산을 챙겨주며 자상한 모습을 보였다.

유해진은 영업 5일 차의 손님으로 한국부터 스페인, 영국, 프랑스까지 총 다섯 명의 다국적 순례자들을 맞이했다. 이내 뛰어난 친화력을 발휘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유쾌하고 배려심 넘치는 면모는 호감도를 끌어올리기 충분했다.

또한 유해진은 남다른 세심함으로 보는 이들을 미소짓게 했다. 궂은 날씨 탓에 혹시라도 미끄러질 것을 대비해 ‘미끄럼 방지’ 푯말 제작에 힘썼고, 몸이 불편한 순례자에게 먼저 약을 챙겨주는 등 다정다감한 매력을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