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유쾌한 청춘 에너지…”시너지로 활력 불어넣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 등장하는 청춘들의 유쾌한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서동범, 연출 이창민) 제작진은 20일 촬영장 뒷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 드라마는 넘어져도 좌절하지 않고, 꿈을 향해 직진하는 청춘들의 칠전팔기 도전기가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공감을 선사하고 있다. 청춘들의 긍정 에너지 비결은 바로 누구보다 서로의 이야기에 공감하고, 위로와 응원이 돼주는 와이키키 친구들 덕분이다. 회를 거듭할수록 물이 오르고 있는 와이키키 청춘 군단의 호흡이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사진에는 진지한 분위기에서도 웃음이 떠나지 않는 화기애애한 현장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못 말리는 ‘수연앓이’로 설렘을 선사하고 있는 김선호와 짝사랑의 주인공 문가영이 리허설에 몰입하고 있다.

앞서 세기의 ‘거지 대첩’부터 흑기사를 오가며 관계 변화를 예고한 이이경과 안소희는 다정하게 눈을 맞추고 있다. 촬영이 잠시 쉬는 시간, 머리를 맞댄 두 사람의 사랑스러운 모습은 보는 이드르이 미소를 자아낸다. 환하게 웃고 있는 신현수와 미소 짓는 김예원의 모습에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가 전해진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 제작진은 “끈끈한 팀워크와 연기 호흡이야말로 웃음을 증폭하는 결정적 요소”라며 “회를 거듭할수록 물오른 호흡으로 유쾌한 시너지를 발산하며 극을 채워갈 청춘군단의 활약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