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담제조기’ 유재석에게 이런 모습이?…’런닝맨’서 거침없는 독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SBS ‘런닝맨’

‘미담제조기’라고 불리는 코미디언 유재석의 새로운 면이 공개된다. 오는 21일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다.

이날 ‘런닝맨’에서는 ‘독설가’로 변신한 유재석의 모습이 담긴다. 유재석은 게스트들에게도 망설임 없이 ‘독설 진행’을 펼칠 예정이다.

유재석은 ‘런닝맨’을 찾은 배우 김혜윤, 그룹 EXID 하니와 솔지, 세븐틴 승관과 민규, 배우 한보름과 근황, 개인기를 묻는 등 평소와 다름없이 인터뷰를 이어갔다. 하지만 이후 인터뷰 도중 악평을 쏟아내는 등 ‘토크무법자’의 면을 드러내 출연자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급기야 다른 ‘런닝맨’ 멤버들이 “오늘 도대체 왜 그러느냐”고 야유했다.

멤버들의 타박에도 굴하지 않고 유재석의 독설 진행은 계속됐다. 유재석은 세븐틴 승관의 개인기 실력을 보고 “개인기에 때가 탔다”고 하는 가하면, 드라마 ‘SKY 캐슬’의 예서 역 이후 차기작 없이 백수라고 근황을 전한 김혜윤에게 “원래 인기는 금방 사라진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어 한보름이 랩과 댄스 실력을 뽐내면서 평소보다 실력 발휘를 못하자, “오늘 오프닝은 망했다고 보시면 된다”고 독설을 날렸다. 유재석의 변화를 지켜본 ‘원조 독설 캐릭터’ 김종국은 “좋다. 내 스타일”이라며 반겼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