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영자 “사부는 오늘의 이영자를 만든 분” 궁금증UP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SBS ‘집사부일체’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코미디언 이영자가 힌트 요정으로 나선다.

이영자는 오는 21일 오후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새롭게 등장하는 사부와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한다. 그는 사부에 대해 “전인권 이문세 최양락을 비롯한 수많은 스타를 발굴했고, 오늘의 이영자를 만든 분”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영자는 “개그맨, 가수, 배우 등 모든 분야에 사부님이 발굴한 스타들이 포진해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멤버들은 “오늘의 사부님이 아니었으면 대한민국 연예계가 안 돌아갔겠네요?”라며 들뜬 반응을 보였고, 이영자는 “그랬다면 지금 ‘집사부일체’ 시간에 뉴스를 했을지도 모른다”고 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고 한다.

이영자는 “사부로 출연해달라”는 멤버들의 요청에 “대상 받은 이후 출연료가 꽤 올라 아직 협상 중”이라며 재치 있게 받아쳤다. 이영자의 입담에 멤버들은 “재미있는 라디오를 듣는 것 같다”, “역대 전화 힌트 중 최장 시간”이라며 전화 끊기를 아쉬워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