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노트, ‘뮤직뱅크’ 끝으로 ‘하쿠나 마타타’는 굿바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9일 방영된 KBS2 ‘뮤직뱅크’ 방송화면.

걸그룹 드림노트(DreamNote)가 19일 방송된 KBS2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에서 ‘하쿠나 마타타’ 굿바이 퍼포먼스를 펼쳤다.

드림노트(유아이, 보니, 라라, 미소, 수민, 은조, 하빈, 한별)는 이날 ‘뮤직뱅크’에서 두 번째 싱글 앨범 ‘드림어스(Dream:us)’의 타이틀곡 ‘하쿠나 마타타’를 방송에서 마지막으로 선보였다.

이날 드림노트는 아쉬운 표정으로 퍼포먼스를 시작했다. 그러나 이내 드림노트 특유의 밝은 표정으로 상큼한 매력을 펼쳐냈다.

‘하쿠나 마타타(Hakuna matata)’는 스와힐리어로 ‘근심과 걱정을 모두 떨쳐버려!’라는 뜻이다. 소녀가 좋아하는 소년에게 몰래 사랑의 주문을 걸어 자신에게 빠져들게 만들고 싶은 마음을 표현한 곡이다.

드림노트는 지난 3월 ‘드림어스(Dream:us)’로 컴백했으며, 멤버 하빈의 부상으로 7인 체제로 활동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