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비, 모친 채무 관련 피해자와 만나 문제 해결(전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윤상현·가수 겸 작곡가 메이비(왼쪽). / 사진제공=더퀸바이라리

가수 겸 작곡가 메이비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친의 채무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메이비는 “어머니께서 빌린 돈이 제 결혼 자금으로 쓰였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이 모든 것을 알지 못했지만 그 또한 저의 잘못”이라며 “오늘 피해자 분과 빚에 대한 모든 부분을 잘 해결하였고 사과의 말씀도 전해드렸다”고 설명했다.

지난 17일 한 매체는 메이비의 모친이 2015년 2월 A씨로부터 5000만 원을 빌렸으나 갚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메이비 모친이 채무 능력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메이비를 상대로 대여금 반환 소송을 제기했으나 지난해 9월 기각 판결을 받았다.

A씨는 “메이비의 모친에게 메이비의 결혼 자금 명목으로 돈을 빌려줬다”면서 “공인인 그와 결혼상대를 믿고 계좌에 송금해달라는 말에 메이비의 명의로 된 통장에 이체하게 됐다”고 했다.

◆ 다음은 메이비 게시글 전문 

일일이 가족의 일을 얘기하는 게 많이 어렵고 힘들었습니다. 어머니께서 빌린 돈이 제 결혼 자금으로 쓰였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이 모든 것을 알지 못했지만 그 또한 가족을 좀 더 세밀하게 챙기지 못한 저의 잘못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피해자분과 빚에 대한 모든 부분을 잘 해결하였고 사과의 말씀도 전해드렸습니다.

많이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분들께 죄송한 말씀 전해드립니다. 더불어 남편과 아이들에게도 미안한 마음 감출 수가 없습니다. 앞으로 열심히 사는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