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공소원 “우승 후보는 송가인…현장에서 압도적인 분위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공소원./ 사진제공=싱카

TV 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이 낳은 ‘군통령’ 공소원이 유력 우승 후보로 송가인을 꼽았다. 또 노사연 마스터에 대한 각별한 고마움을 전했다.

공소원은 지난 18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에서 아쉽게 탈락했다. 그는 19일 유튜브 엔터 채널을 통해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공소원은 “처음 ‘미스트롯’에 도전할 때에는 톱20까지 오르리라 예상하지 못했다. 쟁쟁한 현역 선배님들, 훌륭하신 마스터님들과 함께 하며 많이 배웠다. 트로트의 길을 열어주신 ‘미스트롯’ 모든 관계자 분들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특히 ‘유력 우승 후보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송가인”이라며 “현장에서 보면 압도적인 분위기가 있다.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자극받고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미스트롯’ 방송 후 인기를 체감하느냐는 질문에는 “세탁소에서 느꼈다”며 웃었다. 그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동네 세탁소에 갔다. 옷을 맡길 때 ‘공소원’이라고 이름을 말했는데 ‘혹시 미스트롯 공소원 아니냐? 얼굴 좀 보여달라”라고 말하더라”라며 “올해 초 유튜브 채널 ‘공소원 TV’를 개설해서 팬들과 많이 소통하고 있다. 요즘 구독자 수가 조금 늘었다. 아직 가야할 길이 멀다”고 말했다.

‘미스트롯’에서 가장 고마운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마스터 중에는 노사연 선배님이다. 나는 퍼포먼스 위주로 무대를 보여드렸는데, 노사연 선배님이 엄격하신 편인 것 같아 긴장했다. 하지만 격려하고 따뜻한 조언을 해주셔서 큰 힘을 얻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서혜진 국장님도 너무나 감사한 분”이라며 “군부대 미션을 준비할 때 다가오셔서 ‘잘 하라’고 격려해주신 눈빛을 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공소원은 과거 한소아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다. 이제는 공소원으로 트로트 앨범을 내고 활동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