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 복통으로 응급실行→번개보다 빨리 달려온 절친 하지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가은/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정가은이 복통으로 응급실을 찾았다.

정가은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정가은은 병원에서 링거를 맞고 있다. 특히 의자에 앉아 곤히 잠이 든 하지영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정가은은 “어젯밤 느닷없는 복통으로 응급실을 가야 했는데 소이 돌봐줄 사람이 없어서 절친 하지영에게 급 SOS를 쳤다. 근처에서 밥을 먹고있던 지영이는 자리를 박차고 번개보다 빨리 와 줬다. 어찌나 고맙던지”라고 했다.

이어 정가은은 “너무 아파 고맙다는 말을 할 정신도 없었다”며 “병원에서 새벽 2시까지 4시간이나 링거를 맞고, 진통제 부작용으로 다 토하고. 다른 진통제로 두세차례 바꾸고서야 약발이 받으면서 진정이 됐다. 4시간 만에 나는 살아났는데…우리 지영이는…지영아..괜찮니? 진짜 난 너없으면 어쩔뻔”이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정가은은 “출산 이후에 너무나 약해진 몸을 회복하기 위해 몸에 좋다는 것들을 많이 챙겨먹으면서 좋아지고는 있지만 매일 육아에, 일에 쉽지는 않은 것 같다. 그래도 우리는 엄마니까 할수있다. 아자아자”라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