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헨리, 생애 첫 경매…쭉쭉 올라가는 금액에 ‘귀 번쩍’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헨리/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가 생애 처음으로 경매에 도전한다.

19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가 경매 신세계에 입성해 불타오르는 승부욕을 드러낸다.

헨리는 추억이 많아 첫사랑과 같은 바이올린을 가지고 자선 경매에 참여한다. 망가져 연주가 되지 않았던 바이올린을 자선 경매에 내놓기 위해 악기 수리 센터에서 고쳤다. 그러나 소중한 바이올린의 판매 시작가가 5만원이라는 것을 본 헨리는 “그것밖에 안 되냐”며 속상해했다.

본격적으로 자선 경매 행사가 시작되자 헨리는 처음 경험하는 신세계에 눈이 휘둥그레졌다. 초 단위로 펼쳐지는 치열한 낙찰 경쟁에 놀라 선뜻 참여하지 못하고 우물쭈물해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헨리는 자신이 가지고 온 바이올린의 판매 시간이 되자 높은 가격으로 팔기 위해 악기와의 추억에 살짝(?) 살을 붙여 이야기하고 직접 연주도 하는 등 힘껏 노력했다. 그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가격이 계속 올라가 과연 헨리의 바이올린 낙찰가는 얼마일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헨리는 갖고 싶은 물건이 등장하자 의욕적으로 경매에 임했다. 경쟁자에게 욕심을 한껏 드러나는 눈빛을 보이고 경매판 전체를 뒤흔들(?) 행동으로 빅 재미를 안겼다.

헨리의 자선 경매 행사 에피소드는 19일 오후 11시 10분 만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