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한예슬, 통통 튀는 매력 지웠다…연기 변신 ‘인생캐’ 완성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빅이슈’ 한예슬./ 사진제공=파트너즈파크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에서 피도 눈물도 없는 냉철한 편집장 ‘지수현’을 맡아 열연중인 한예슬이 숨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하며 매회 호평 받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빅이슈’ 21,22회에서 한예슬은 주진모(한석주)를 대신해 자발적으로 검찰에 들어가 차순배(차우진 역)와 날선 대립을 보이며 몰입도를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불리할 수 밖에 없는 막힌 공간과 검사라는 권력을 상대로 기죽지 않는 당당함을 보였다. 또한 상대의 말 속에 숨은 의미를 찾아내 되려 일침을 날리는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단숨에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한예슬은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도 한치의 흐트러짐이 없었다. 그간 보여주었던 사랑스럽고 통통 튀는 모습을 지워버리고, 지수현 캐릭터 그 자체로 녹아 들었다.

한 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 사진기자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높은 편집장이 펼치는 은밀하고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은 ‘빅이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