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이가 왜 여기서 나와”…’유학소녀’, 티저 공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net 예능 ‘유학소녀’. 사진제공=Mnet

Mnet의 새 프로그램 ‘유학소녀’의 티저 영상이 19일 공개됐다.

‘유학소녀’는 K팝을 사랑하는 외국 소녀들이 한국에서 경험하는 다양한 문화와 도전, 성장 과정을 그리는 ‘유학 버라이어티’다. 보컬, 춤, 한국어, 뷰티, 스타일 등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에게 도움을 받아 소녀들이 점차 성장하는 모습을 그려낸다.

티저 영상에는 K팝에 대한 열정과 한국에 대한 호기심을 안고 꿈을 이루기 위해 세계 각국에서 날아온 소녀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짧은 분량의 영상에서도 소녀들의 순수함과 한국 문화에 대한 뜨거운 열정이 고스란히 느껴져 이들이 그려나갈 좌충우돌 유학 생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우크라이나 출신의 한 소녀는 우쿨렐레를 연주하는 청순한 자태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다음으로 등장한 소녀는 Mnet ‘프로듀스48’ 출연으로 화제를 모았던 AKB48 치바 에리이었고 보는 사람까지 기분 좋아지게 만드는 순수한 웃음으로 팬들의 반가움을 자아냈다. 러시아에서 온 금발의 소녀는 심상치 않은 춤 실력을 선보였고, 미국 출신의 소녀는 창가에 기대에 분위기 있는 노래를 흥얼거리는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이 밖에도 커다란 눈과 시원시원한 이목구비로 눈길을 사로잡는 태국 출신 소녀, 나비처럼 우아한 발레 실력을 선보이는 폴란드 소녀, 헤드폰을 끼고 흘러나오는 K팝을 흥얼거리는 스웨덴 소녀가 예비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여기에 화장대 앞에 있는 이집트 소녀, 강렬한 인상을 남긴 노르웨이 소녀, 영화에서 튀어나온 듯한 신비로운 색깔의 눈동자를 가진 에스토니아-스웨덴 이중국적 소녀까지 소녀 10인의 정체가 모두 베일을 벗었다.

영상의 마지막에는 열 명의 소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춤 연습을 하는 모습, 서로와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일상 모습이 비춰졌다.

‘유학소녀’는 다음주부터 열 명의 소녀 개개인의 매력을 조금 더 자세히 알아 볼 수 있는 개인 티저 영상을 하루 한 개씩 10일 간 공개해 기대감을 높일 예정이다.

‘유학소녀’는 오는 5월 중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